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 복지
[하남] 밸런타인데이 특별 지도·점검 실시부정·불량 식품 유통 차단, 안심 먹거리 제공

하남시(시장 오수봉)는 밸런타인데이를 앞두고 초콜릿, 캔디 등의 안전관리 위해 2월5일부터 9일까지 공무원 및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등 4개 반으로 편성, 특별점검을 실시한다.

점검대상은 초콜릿, 캔디 등을 판매하는 판매업소, 제과점 등 57개소로, 점검내용은「식품위생법」에 의거하여, ▲무허가(신고·등록), ▲무표시,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보관 여부, ▲냉동·냉장식품의 보존 및 유통기준 준수 여부, ▲영업장 조리기구 및 위생적 취급 관리 여부 등이다.

또한, 밸런타인데이 주 소비층을 감안하여, 학교주변 어린이식품안전보호구역 내 업소에서 초콜릿, 사탕 등을 중점 수거 후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 의뢰하여 시민들에게 안전한 먹거리 공급을 하고자 한다.

점검결과 위반업소에 대해서는 식품위생법에 따라 행정처분 및 형사고발 조치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밸런타인데이 특별점검을 통해 부정·불량식품 유통을 사전에 차단함으로써 안심 먹거리 유통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하광뉴스  hanam2020@naver.com

<저작권자 © 하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