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행정
김상호 시장, 에일린의 뜰 적수발생 해결비상대책회의 및 생수 33,000여병 주민에 공급

김상호 하남시장은 지난 12일 에일린의 뜰 아파트에서 적수가 발생하자 긴급 현장에 출동하여 진두지휘 하는 한편, 13일 오전에는 관계공무원 및 하남도시공사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비상 대책회의를 열고, 향후 재발방지에 나섰다.

시는 적수원인을 ‘하남도시공사에서 에일린 뜰 상가 수압저하에 따른 민원이 폭주하자 수압 증가를 위해 닫혀 있던 인접 제수밸브를 개폐하였으나, 아파트 저류조 용량이 소진되어 수돗물 공급을 받던 중 관 개폐에 따른 수 충격으로 스케일이 저수조에 유입되어 적수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이날 회의에서 “이번 수돗물 적수발생에 시가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앞으로 이와 같은 사안이 재발되지 않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현 정부의 기조인 국민안전기본권이 중요하다며, 시민의 안전이 최우선 되고 안전기본권이 침해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지시했다.

김 시장은 지난 12일 저녁. 관계공무원과 수도물 적수 피해 수습을 위해 에일린의 뜰 현장을 방문. 생수 3만3천 여병을 주민들에게 공급하는 등 사태수습을 위해 노력했다.

한편, 시는 13일 5시 경 6개 항목(잔류염소, 탁도 등)에 대한 수질검사 결과 적합함을 확인 한 후 각 세대에 수돗물 공급을 개시했다.

 

하광뉴스  hanam2020@naver.com

<저작권자 © 하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