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행정
하남, 자동차세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관내 차량 2회 이상, 타 지역 4회 이상 체납한 차량 대상

하남시(시장 김상호)는 시 전체 체납액의 약18%를 차지하는 자동차세 체납액을 줄이기 위해 단속 및 번호판 영치를 8월부터 대대적으로 실시한다고 지난 31일 밝혔다.

시는 그동안 매주 화요일을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의 날’로 지정하여 체납차량 영치 활동을 했으나 좀 더 강력한 단속의 일환으로 강제견인, 야간 영치 등을 실시한다.

자동차 번호판 영치 대상은 관내 차량의 경우 2회 이상, 타 지역일 경우 4회 이상 자동차세를 체납한 차량이다.

시 관계자는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활동을 통해 납부를 독려해 징수율을 높이고, 상습고액 체납차량은 바퀴에 족쇄를 채워 차량운행을 봉인 하는 등 강도 높은 징수활동을 펼쳐 나가겠다.” 고 말했다.

 

하광뉴스  hanam2020@naver.com

<저작권자 © 하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