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 복지
하남, 태풍 '솔릭' 대비 긴급대책점검회의태풍대비 지시사항 관련 실무부서별 사전 조치사항 발표

하남시(시장 김상호)는 지난 22일 국․단․소장․담당관․과장․동장 등 53명이 참여한 가운데 연제찬 부시장 주재로 태풍“솔릭(SOULIK)”에 대응하기 위한 긴급 대책회의를 가졌다.

태풍“솔릭”이 23일부터 하남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각 부서별로 사전조치사항을 발표하였으며, 태풍특보가 발표되면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 및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한다.

연제찬 부시장은 인명보호 대책을 최우선 목표로 설정하고 ▲재해취약지구(대형 공사장,급경사지,산사태취약지구,인명피해우려지역)점검 및 대피계획 수립 ▲노상에 설치된 그늘막 철수 ▲교통안전 시설물(신호등,교통표지판)점검 ▲전광판 재해예고 메시지 송출 및 시 홈페이지 태풍피해 예방알림 팝업 게재 ▲에어라이트 옥외 돌출간판 등 안전 가두방송 실시 ▲주택침수취약가구 수방물자 전진배치 ▲기상특보 발효 시 외출자제 등을 지시하고, 인명·재산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전 행정력을 집중시킬 것을 당부했다.

 

하광뉴스  hanam2020@naver.com

<저작권자 © 하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