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 복지
메르스 ‘비상방역대책반’ 가동중독지역 여행 후 발열 및 호흡기 증상 시 보건소로 신고 당부

하남시(시장 김상호)는 메르스(MERS; 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 환자 국내 유입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비상방역대책반을 구성하는 등 초동 대응에 나섰다고 10일 밝혔다.

구성수 보건소장을 반장으로 한 비상방역대책반은 총괄팀, 행정지원팀, 역학조사팀, 의료자원관리팀, 진단관리팀, 접촉자 관리팀 총 6개 팀으로 구성됐으며, 만일의 사태에 철저히 대비하고자 즉각적으로 가동되었다.

한편 메르스 확진환자는 쿠웨이트를 방문(8.16일~9.6일)후 귀국 직후 삼성서울병원 응급실로 내원해 설사증상과 발열, 가래 및 폐렴증상으로 의심환자로 신고 됐고 국가지정격리병상에 이송 후 검사를 시행한 결과 메르스 양성으로 확인됐다.

시 관계자는 “중동지역 여행 후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생길 경우, 타인에 대한 감염 전파를 하지 않도록 의료기관을 방문하지 말고 지체 없이 보건소 또는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고

“중동국가 여행 시에는 낙타접촉과 낙타 생고기 섭취 등을 피하고 사람이 많이 붐비는 장소 방문을 가급적 자제하고 물과 비누로 자주 손을 씻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하광뉴스  hanam2020@naver.com

<저작권자 © 하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