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 복지
청소년유해환경 개선 민관 합동캠페인 실시청소년 범죄예방 및 보호의식 확산기대

하남시(시장 김상호)는 신학기를 맞이하여 지난 11일 청소년 유해환경 개선을 위한 민·관 합동캠페인을 실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시, 하남경찰서, 법무부 법사랑위원 하남지구협의회, 어머니·학부모 폴리스, 패트롤맘 하남지회, 덕풍청소년문화의집 등 7개 기관 60여명이 참여해 학교 주변 및 유해업소 밀집 지역에 대한 감시순찰, 지도단속을 했다.

이날 캠페인 활동은 ▲청소년 대상 유해 약물(주류·담배 등) 판매행위 ▲청소년 출입·고용금지 및 주류·담배판매 금지 표시 이행 여부 ▲흡연·음주·폭력·가출 등 위험에 노출된 청소년 보호 활동 ▲청소년 아르바이트 근로 권익 보호 등 청소년 보호 전반에 대한 홍보를 했다.

또한 청소년 유해환경 개선활동을 통해 청소년들을 보호함으로써 청소년 범죄를 예방하고 청소년들이 건전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도울 뿐만 아니라 시민에게 청소년 보호 의식이 확산될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청소년들의 건전한 성장을 위해 청소년 유해환경 개선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하광뉴스  hanam2020@naver.com

<저작권자 © 하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