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행정
연말까지 지방세 체납액 특별정리특별정리기간으로 체납자 부동산,동산,예금 등 재산압류

하남시(시장 김상호)는 지난 10월까지 운영했던 지방세 일제정리기간을 올해 연말까지 ‘특별징수기간’으로 연장해 체납액을 집중 징수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시는 지난 10월말까지 금년도 지방세 이월체납액 272억 원 중 79억 원을 정리했다. 이번 ‘특별징수기간’ 동안 고액·고질체납자에 대하여는 강도 높은 체납징수활동을 실시할 계획이다.

그동안 체납자들에게 체납안내문 발송과 전 직원 책임징수제 실시로 납부독려 및 자진납부 안내에 주력했으나, 금번 특별정리기간 중에는 체납자들의 부동산, 동산, 예금 등 재산 압류 및 압류재산의 공매를 추진한다.

또한, 자동차세 체납 차량의 번호판 영치활동을 주·야간으로 집중 실시한다.

정택용 하남시 세원관리과장은 "조세정의 실현과 자주재원 확보를 위해 효율적인 체납액 관리로 징수율을 높이고 부과된 세금은 반드시 납부해야 한다는 납세의식을 고취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올해 3명의 전문 채권 추심원을 채용하여 고액·고질체납자에 대해 ▲부동산, 자동차 등 공매처분 ▲범칙행위 조사(사기 혹은 지방세 포탈의 경우) ▲가택 수색 등 강도 높은 체납처분 등을 지속적으로 진행 중에 있다.

 

하광뉴스  hanam2020@naver.com

<저작권자 © 하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