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 스포츠
하남시, 말레이시아 샤알람시 상징조형물 보며, “우정을 기억”국제자매도시공원에서 샤알람시 상징조형물 제막식 가져

미국 리틀락시 조형물 유스, 평화의 소녀상과 함께 국제자매도시공원을 아름답게 만들어

‘신장고-세컨더리 스쿨 섹션 9’, 자매학교 체결...청소년 교류 활성화 기대

간담회 개최, 양 도시간 문화, 경제, 청소년 교류 등 발전방안 논의

하남시는 방문 3일째를 맞는 말레이시아 샤알람시(Shah Alam) 방문단과 30일 오전 11시 국제자매도시공원(하남시 신장동 680)에서‘하남시-샤알람시 상징조형물 제막식’을 개최했다.

이날 제막식에는 김상호 하남시장을 비롯해 이현재 국회의원, 방미숙 시의회 의장 및 시·도의원, 국제화추진위원회위원과 샤알람시 다토 하지 하리스 빈 카심((Dato’ Haji Haris bin Kasim) 시장, 양 버호멧 뚜안 앤지 스지한(Y.B Tuan Ng Sze Han) 슬랜그주(selagngor) 대중교통상임위원회 위원장 및 시민 200여명이 함께했다.

김 시장은 기념사에서 “오늘의 상징조형물 제막식을 통해 올해 30살을 맞는 하남시, 내년에 20살을 맞는 샤알람시가 우정을 이어가고 젊은 두 도시가 함께 꿈을 만들어 가자고”고 밝혔다.

또한 “오늘 기증하신 샤알람시 조형물이 기존에 미국 리틀락시 상징조형물인‘유쓰(YOUTH)’와 지난 8월 설치된‘평화의 소녀상’과 함께 국제자매도시 공원을 아름답게 만들어 줄 것이라”며, “우리는 이 거리를 지나며 조형물을 볼 때 마다 샤알람시에서 보여준 우정을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가벼우면 같이 들고, 무거우면 같이 짊어진다’는 말레이시아 속담을 인용하며, 하남시와 샤알람시가 영원히 변치 않는 우정을 간직하길 희망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다토 하지 하리스 빈 카심 시장은“이번 상징조형물 제막식을 위해 초청해 주신 김상호 하남시장께 감사드린다”며,“시 승격 30주년을 맞아 시민들께 축하드린다”고 하였다.

“지난 4월 하남시 조형물‘피어나다(Blooming)’가 샤알람시에 설치되어 시민들에게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며,“오늘의 제막식을 계기로 양 도시가 더욱 발전하고 지속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모습을 드러낸 상징조형물은 2000년 10월 10일 샤알람시의 시 승격 선포를 기념하기 위해 꽃을 모티브로 제작된 기념주화를 형상화 한 것이”라며, 조형물의 의미를 알렸다.

제막식에 앞서 오전 10시에는 신장고등학교(하남시 신장동로 19)에서‘신장고-세컨더리 스쿨 섹션 9(Secondary school of section 9) 자매학교 체결식’을 가졌다.

자매학교 체결식은 지난 4월 하남시 방문단이 샤알람시를 방문한 당시‘신장고등학교의 추진 의향 서한문’을 전달한 바 있으며,이날 자매학교 체결식을 가짐으로써 결실을 맺게 됐으며, 이를 계기로 향후 양 도시 청소년들은 교육 및 문화체험 등 활발한 교류로 이어질 전망이다.

방문 첫날인 지난 28일 사얄람시 방문단은 친환경복합시설인 하남유니온타워와 복지시설인 영락경로원을 벤치마킹 하고, 하남시청 상황실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서는 양 도시간의 우호진증을 위해 ▲ 인적교류 ▲ 문화·스포츠 교류 ▲ 경제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김 시장은 “이번 방문에서 신장고와-세컨더리 스쿨 섹션 9의 자매학교 체결식을 추진하게 되어 기쁘다”며,“양 도시의 미래인 청소년 교류 확대를 위해 자매도시 간 청소년 교류 홈스테이로 이어지길 바라며, 글로벌 도시로써 청소년들이 더욱 행복해 질 수 있는 도시로 만들것”을 제안했다.

한편, 하남시와 말레이시아 샤알람시는 2017년 11월 27일 자매결연을 체결한 이래로 지난 4월에 샤알람시 국제자매도시 조각공원에서‘하남시 상징조형물(피어나다(Blooming)) 제막식’을 갖는 등 활발한 교류로 우애를 다지고 있다.

 

하광뉴스  hanam2020@naver.com

<저작권자 © 하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