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 행정
하남시, 신년참배로 경자년 새해 열어새해 현충탑 신년참배, 시무식을 시작으로 본격 업무 돌입

하남시는 시무식을 시작으로 올해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했다.

하남시는 2일 경자년 새해를 맞아 현충탑(검단산 내)에서 국가와 민족을 위해 헌신 희생하신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한‘신년참배’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김상호 하남시장을 비롯하여 이현재 국회의원, 방미숙 하남시의회 의장 및 시·도의원, 우승원 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회 하남시지회장, 김숙자 대한민국전몰군경미망인회 하남시지회장 등 9개 보훈단체장과 유족, 사회단체장 및 공무원 등 300여명이 참석하여 경건한 마음으로 헌화와 분향을 했다.

김 시장은 신년참배를 통해 지난 한해를 돌아보고 경자년 새해에는 새로운 각오로 시민과 함께 빛나는 하남을 위해 최선을 다하며 헌신할 것을 다짐했다.

신년참배 후 시청 대회의실에서 김상호 시장을 비롯하여 방미숙 시의회의장 및 시의원, 직원 등 2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2020년 하남시·하남시의회 합동시무식을 가졌다.

김 시장은 신년사에서“2020년 새해 모든 가정에 기쁨이 가득하시길 기원하며 시민과 함께 빛나는 하남을 위해 더욱 열심히 일하겠다.”며,“지금 하남은 큰 변화의 한 가운데에 서 있으며, 현재 하남의 위치가 어디에 와 있는지를 분명히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세 가지 가능성! (성장하는 젊은도시, 아름다운 자연환경, 풍부한 역사문화도시) 세 가지 위협!(한 지붕 네 가족, 불균형의 양극화, 베드타운) 한 가지 변수!(환경기초시설 소송) 그리고 세 가지 기회요인(교산신도시, 미군공여지, H2현안사업부지)을 언급하며 어렵지만 슬기롭게 극복해야만 한다고 하였다.

또한‘빛나는 하남’은 하남에 산다는 것이 행복하고 하남다움이 긍지가 되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끝으로“저와 공직자들의 마음이 시의회 시민들과 함께 해야만‘빛나는 하남’이 실현 될 수 있다”며,“함께 마음을 모아 기회와 가능성을 살리는 2020년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주문했다.

 

하광뉴스  hanam2020@naver.com

<저작권자 © 하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